Spread the love

한류의 세계화…‘헬로, 미스터 케이!’

Author

Categories

Share

Spread the love

20일부터 ‘헬로, 미스터 케이!’ 첫 공연 주한 미군부대서 한국문화 선보여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은 주한외국인을 대상으로 한국문화를 알리는 ‘헬로, 미스터 케이!(Hello, Mr. K!)’ 행사를 오는 20일 주한 미군부대를 시작으로 개최한다.

‘헬로, 미스터 케이’는 주한 외국인들에게 다양한 한국문화 콘텐츠를 선보이는 융·복합 문화공연으로서 지난 2015년도부터 추진됐다.

올해 ‘헬로, 미스터 케이’ 첫 공연은 20일 저녁 7시 주한 미8군부대 내 특설무대에서 열린다. 공연이 있는 4월 셋째 주는 ‘2017 한미친선주간’으로 주한미군 장병과 카추샤, 한미 양국 장병들이 우정을 나누고 다양한 한국문화를 즐길 수 있다.

이번 공연에는 아리랑, 농악 등 유네스코 세계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우리 전통문화를 선보이며 케이팝(K-Pop), 케이댄스(K-Dance)를 입체 영상과 함께 즐길 수 있다.

‘생동감 크루’(LED 댄스 퍼포먼스), ‘엠비 크루’(비보이), ‘광개토 사물놀이’(농악, 사자탈) 등이 출연해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한류문화 공연을 선사한다. 또한 걸그룹 ‘에이핑크’와 ‘라붐’을 비롯해 여성듀오 ‘볼 빨간 사춘기’, 가수 ‘크러쉬’, ‘챈슬러’, ‘마이티 마우스’, ‘엑시트(EXIT)’, 기타리스트 ‘김세황’과 전자댄스뮤직(EDM) 디제이(DJ) ‘디제이 쿠(DJ Koo)’ 등이 출연한다.

또한 ‘헬로, 미스터 케이’는 5월 31일 주한외교사절, 외신기자를 대상으로 하는 한국가구박물관 공연 외에도 다양한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오는 7월 19일에는 연세대학교 한국어학당에서 주한 외국인 유학생들 대상으로, 9월 29일에는 경남 창원에서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다문화축제’ 개막공연을 준비한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Author

Share